The Eyeglasses 안경, 안경들
In Progress, 60min(estimated)
Synopsis
Eyeglasses sitting before the camera bring back everyday memories of they witnessed: when the wearer's eyes became poor, and how they felt when they started to wear glasses for the first time. The conversation naturally moves from the old them to missing ‘black horn-rimmed eyeglasses.’ 30 years ago, when the glasses floated to the surface of the sea, they all started to view the world differently. 
Now that they are older, they cannot see the world without glasses. Eyeglasses can sometimes be uncomfortable and bothersome, but while memories may fade away, the black horn-rimmed glasses have witnessed decades. The newly-appeared glasses bring with them a question - whether they can go through such difficult times again. The eyeglasses begin to give their own answers.  
카메라 앞에 앉은 안경들은 자신의 시력에 대한 일상적인 기억을 꺼내기 시작한다. 언제부터 눈이 나빠졌는지, 처음 안경을 쓴 날의 기분은 어땠는지. 화제는 자연스레 오래 전 자신들 곁에서 사라진 ‘검은 뿔테 안경’으로 옮겨간다. 30 년 전 검은 뿔테 안경이 바다에서 떠오른 날, 그들은 모두 세상을 다르게 보게 되었다.
나이가 든 그들은 이제 안경이 없으면 세상을 보지 못한다. 안경은 때때로 불편하고, 벗어던지고 싶은 물건이다. 기억은 서서히 사라져 가는데, 검은 뿔테 안경은 수십 년 만에 땅속에서 솟아났다. 솟아난 안경은 그들에게 질문으로 돌아온다. 지난했던 시간을 다시 반복할 수 있느냐고. 안경들은 각자의 대답들을 꺼내기 시작한다.​
Director's Statement
It happened in the summer of 2014. I was in charge of video-recording there burial ceremony of a young man who died 25 years ago. In the photo, he had curly hair and wore black horn-rimmed eyeglasses covering almost half of his face. In 1989, the young man went missing from his school in August and was found dead in the sea around Geomundo Island, a remote island off the southern coast. Friends of his went to the island the next day but could not find out why he died even after two months of investigation. So, they buried his glasses, which had floated to the surface, in his grave.
His friends still want to know why he had to die. Even after many years, the death has become a weight on their lives. At some point, their eyes lined with age, and glasses on those eyes started to catch my attention. I’ve wanted to talk about the friends as well as the dead young man. How did the day on which the glasses went missing change the way the friends view the world?
2014년 여름의 일이다. 나는 25년 전에 죽은 청년의 이장식 영상 기록을 담당하게 되었다. 영정 사진 속 청년은 곱슬 거리는 파마머리에 얼굴의 반을 덮을 듯한 검은 뿔테 안경을 쓰고 있었다. 1989년, 청년은 8월의 학교 교정에서 사라져 먼 남해의 외딴 섬 거문도 바다에서 시체로 발견되었다. 청년의 친구들은 다음 날 거문도에 내려갔지만, 두 달간의 조사에도 청년이 왜 죽었는지 밝혀낼 수 없었다. 그래서 그들은 바다에서 떠오른 안경을 무덤에 함께 묻었다. 
청년의 친구들은 여전히 왜 그 청년이 죽어야 했는지 이유를 알고 싶어 한다. 오랜 세월이 지났지만, 그들의 삶에 죽음의 그림자는 의무처럼 드리워져 있다. 나이가 들어 주름진 그들의 눈과 그 위를 포개듯이 얹어진 안경들이 어느새인가 나의 눈에 들어오기 시작했다. 나는 죽은 청년만큼이나 그들에 대해서 말하고 싶어졌다. 검은 뿔테 안경이 사라진 그 날은 그들이 세상을 바라보는 법을 어떻게 바꾸었을까? 
Staff 
DIRECTOR. 고두현 Duhyun KO 
PRODUCER. 양주연 Juyeon YANG 
Production History
2020.08.  Development Fund / DMZ docs fund (DMZ IDFF)

You may also lik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