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Missing Aunt Review 양양 리뷰

There is an English proverb, "skeleton in the closet." While it is often used to mean that everyone has secrets, its original meaning is that every house has a hidden skeleton in the closet, that is, every family has secrets they want to keep hidden. The documentary film "My Missing Aunt" portrays the director's journey of discovering hidden family secrets and reclaiming or creating a new place for herself within the family. In a patriarchal society, the family often maintains a power structure where the father holds authority, and it tends to silence the voices and stories of those who deviate from social norms and traditions. This film begins with the director discovering that she had an aunt she had never heard of and that this aunt chose to commit suicide just before graduating from university, a fact that was never mentioned within the family. Although she cannot directly hear her deceased aunt's story, she pieces together fragments of her aunt's past life through old photographs and interviews with family members. Through the process of uncovering stories that were hidden without a trace and responding to them, the audience will develop a perspective that pays attention to unconventional stories that the world does not remember.
‘벽장 속의 해골(skeleton in the closet)’이라는 영어 속담이 있다. 누구나 비밀이 있다는 뜻으로 사용되기도 하지만, 본래 뜻은 모든 집의 벽장 속에는 숨겨둔 해골, 즉 어느 가족이나 숨기고 싶은 비밀이 있다는 것이다. “양양”은 숨겨졌던 가족의 비밀을 발견하며 가족 안에서 자신의 자리를 되찾는, 혹은 새로운 자리를 만들어가는 감독의 여정을 담은 작품이다. 가부장제 사회에서 가족은 아버지가 권력을 갖는 지배구조를 존속시키거나 그러한 사회적 규범과 전통에 어긋난 이들의 목소리와 이야기를 묵인하곤 한다. “양양”은 자신에게 생전 들어보지 못했던 고모가 존재했다는 것, 그리고 그 고모가 대학교 졸업을 앞두고 스스로 자살을 선택하여 가족 내에서 절대 거론되지 않았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시작한다. 이미 숨을 거둔 고모의 이야기를 직접 들을 수는 없지만 옛날 사진, 가족과의 인터뷰 등을 기반으로 고모의 지난 인생에 대한 작은 퍼즐 조각을 모아간다. 흔적 없이 감춰진 이야기를 발굴하고 이에 대답하는 과정을 통해 우리는 세상이 기억해주지 않는 규격 외 이야기에 주목하는 시선을 갖추게 될 것이다.
by 박로사 Park Rosa (Visla Magazine https://visla.kr/feature/250435/)

You may also lik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