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op Dreams Review 요요현상 리뷰
It is a record about nerds whose hobby is 'Yoyo.' When they are young, the protagonists found a common talent for dealing with 'Yoyo.' Small attention and praise made them dance. As an adult, hobbies and jobs are considered incompatible. Can't they live on what they like? The small toy, Yoyo, can summarize the worries of young people in today's Korean society.
이 작품은 '요요'라는 기계를 취미로 삼는 덕후에 대한 기록이다. 등장인물들은 공통으로 어린 시절 '요요'라는 놀이 기구를 다루는 재능을 발견한다. 작은 주목과 칭찬은 평범했던 그들을 춤추게 하였다. 성인이 되어 보니 좋아하는 것은 취미라 하고 먹고 사는 것은 직업이라 한다. 둘은 양립하기 어렵다고 지시한다. 좋아하는 것으로 먹고 살 수는 없는 걸까? 작은 '요요'에 한국 사회 청년의 오늘이 응축되었다.
by 서울독립영화제 2019 프로그램 위원회(Seoul Independent Film Festival 2019 program comittee)
The Korean title of the film, “Yoyo Phenomenon(Loop Dreams)” refers to a group of Korean yoyo players. Everyone wants to live a life doing what he or she likes. Is it possible to make a living with yoyo? As you grow old, you have to find a means of living. At least, that is the norm in Korea. The film, 'Loop Dreams’, focuses on where decisions lead people. The film doesn’t show any ordinary worker who regrets their decision. If they didn’t consider themselves as the best yoyo players, they might have chosen different careers and go to work, missing yoyo from time to time. The film also shows a person who isn’t a member of Yoyo Pheonomenon but runs a yoyo business. His story is interesting, but my gaze is on the members of the group perhaps due to their ceaseless dreams and passion. To me, yoyo has been just game for kids. While I watch them play yoyo, I could see their intense struggle for life. I worry about whether they could make a living with yoyo. In the end, their life journey is separated. I can’t say whose path I support more. My support won’t make any difference anyway. However, I must admit that I came to love them. Who wouldn’t do that for their passion and struggle?
영화의 제목인 ‘요요현상’은 한국에서 요요를 제일 잘 다루던 사람들이 결성한 그룹의 이름이다. 누구나 그러하듯 그들도 좋아하는 것을 하면서 살기를 원한다. 그런데 요요를 직업으로 삼을 수 있을까? 나이를 먹는 것은 자기 몸으로 먹고살 일을 마련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적어도 한국에서는 그러하다. <요요현상>은 그들의 선택이 어떤 삶으로 이어지는 과정을 바라본 작품이다. 평범한 직장인의 삶을 선택했다고 해서 곧장 후회하는 모습 따위는 여기에 나오지 않는다. 자신이 요요의 일인자가 아니라고 생각했다면 다른 직업인으로서 삶에 충실할 것이고, 혹은 여전한 미련으로 가끔 요요를 바라보며 직장에 다닐 수도 있다. 영화는 요요현상의 멤버는 아니지만 요요 사업을 다각적으로 펼치는 한 인물을 따로 다루기도 한다. 그들의 이야기도 흥미롭지만 내 눈길은 요요와의 끈을 놓치지 않는 두 인물에게 머물 수밖에 없다. 아무래도 꿈을 따르는 걸음에 동감한 모양이다. 요요를 아이들의 놀이로 생각했던 내게, 두 사람이 요요와 일체가 되어 노니는 모습이 어느 순간부터 치열한 삶의 풍경처럼 보이기 시작한다. 저걸로 잘 살 수 있을까, 괜스레 걱정하게 된다. 마침내 두 사람의 삶의 여정도 다시 갈라진다. 여기서 누구의 길을 더 지지하느니, 그런 같잖은 표현은 하지 않으려고 한다. 내가 지지한다고 해서 달라질 일은 없다. 다만 영화를 보는 동안 그들이 참 사랑스러워졌다. 열심히 투쟁하는데 어찌 안그렇겠나. 
by 이용철 LEE Yong Chul (Seoul Independent Film Festival 2019 Preliminary Jury)
Five young men fascinated by yo-yo since childhood speak about what yo-yo means in their lives. Would it be possible for today’s young generation to keep their teenage hobbies into adulthood? At the crossroads of reality and what they want, some incorporate yo-yo into their lives, while others drop the hobby and go on to live new lives. This portrait of young generation captured through the lens of yo-yo resonates with the audience sometimes with humor, and sometimes with a more serious tone.
어린시절부터 요요에 매료되어 요요와 더불어 학창시절을 보낸 다섯 명의 청년이 여전히 각자의 방식으로 자신의 삶 속에 자리한 요요의 의미를 이야기한다. 좋아하는 일을 어른이 되어서도 자신의 삶 속에 구현할 수 있는 방식이 오늘날의 청년 세대에게 가능하기는 한 일일까. 현실과 취향 사이, 누군가는 요요를 자신의 삶 속으로 끌어들이고, 누군가는 요요를 뒤로 하고 새로운 삶을 살아간다. 누군가에게는 사소한 취미일 수도 있는 요요를 통해 바라보는 청년 세대의 자화상이 때로는 유쾌하고 때로는 진지하게 관객들의 마음을 파고든다.
by 평창국제평화영화제 2020 프로그램 노트(Pyeongchang lPFF 2020 Program note)

You may also lik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