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ltergeist Review 목소리 리뷰
When the screen lights up, there is a chair. The place where someone would have sat is now empty. Again the screen goes into a dark house. There is an empty dormitory in the Maseok Furniture Complex. Although the space is full of dust, traces of someone's life remain intact. You could watch hand-painted paintings, crumpled cans, and clothes on the wall. you can hear someone's voice pushing through the space. 'A' who is a 41-year-old worker from Burma and he has lived in Korea for 18 years. 'A' spent nearly half her time in Korea at the age of 40, but for him, Korea was no longer a place to dream of the future. What kind of memories did he leave with in Korea, where he calls himself an illegal immigrant and migrant worker? The scene of the workers' rally in the ending scene of the movie strongly supports the message the film is trying to convey. The post of migrant workers in Korean society is still vacant.
화면이 밝아지면 덩그러니 의자가 놓여있다. 누군가가 앉아있었을 자리는 이제 비어있다. 다시 화면은 어두운 집안으로 들어간다. 마석 가구공단의 텅빈 기숙사. 먼지가 잔뜩 쌓인 공간이지만, 누군가 지냈던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있다. 손으로 그린 그림, 구겨진 캔, 벽에 걸린 옷. 그 공간을 비집고 목소리가 들린다. 18년간 한국에서 생활한 버마 출신의 마흔 한 살의 노동자 에이씨다. 에이씨는 마흔 살 나이의 절반 가까운 시간을 한국에서 보냈지만 그에게 한국은 더 이상 미래를 꿈꿀 수 있게 하는 곳이 아니었다. 다시 살기 위해 떠난 그. 에이씨를 불법체류자, 이주노동자라 호명하는 한국에서 그는 어떤 기억을 안고 떠났을까? 영화의 엔딩장면에서 비춰지는 노동자 집회 장면은 이 영화가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강하게 뒷받침한다. 한국사회에서 이주노동자들의 자리는 여전히 비어있다.
by 한영희 Han Young-hee(Filmmaker, Indie Forum 2018) 
The film starts from an abandoned empty chair on the ruins. The film stares at the empty dormitory spaces of Maseok Furniture Complex. A voice in a strange accent can be heard. It is the voice of A, who has lived for 18 years as a foreign immigrant worker. he has lived half of his life in Korea, in a furniture factory as an illegal immigrant. A calmly tells about the days of the dormitory inspection, the situation making him an illegal immigrant even after he became a skilled worker, and his own situation not able to settle down anywhere in Korea or Myanmar. A's experience inside the ruins, the voice arouses a crack between existence and absense. At the end of the film, Union's protest rather explicitly shows this. Among such a large number of protesters and slogans they shout out, there is no place for foreign workers. There is only empty chairs.
영화는 폐허 공간 위 버려진 빈 의자에서 시작한다. 영화는 마석가구공단의 텅 빈 기숙사 공간들을 가만히 응시한다. 그리고 낯선 억양의 목소리가 틈입한다. 외국인 이주노동자로 18년을 살아온 A의 목소리다. 그는 인생의 반을 한국에서, 가구공장에서, 불법체류자로 살아왔다. A는 기숙사 단속이 있는 날, 숙련공이 되자마자 불법체류자가 되어야 하는 상황, 한국도 미얀마도 오롯이 정주할 수 없는 자신의 상황을 담담히 들려준다. 폐허의 빈공간 속 A의 경험담이자 목소리는 존재와 부재사이의 틈을 일깨운다. 영화 마지막, 노동조합의 대투쟁 집회는 이를 보다 명시적으로 드러낸다. 그 많은 노동자와 노동투쟁의 구호 속에서 외국인 노동자의 자리는 보이지 않는다. 그저 의자만 놓여있을 뿐이다.
by 이승민 LEE Seung-min (Documentary critic, Diaspora Film Festival 2018)

You may also lik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