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ight Future 브라이트 퓨처
In Progress 
Romania, Korea|2023(estimated)|85min(estimated)|Documentary
Synopsis
Under the slogan “For Anti-Imperialist Solidarity, Peace and Friendship”, the internationalist event gathered in Pyongyang 22.000 youth from 177 socialist, non-aligned and western countries to discuss issues of peace and disarmament, environmental issues, women's and children's rights and learn of each other's cultures. At the 13th edition, the first to be held in Asia since the festival’s establishment in 1945, the Romanian Youth Delegation was a guest of honor due to an exceptional relation of friendship between the leaders of the two countries. Diplomatic cables sent by the Romanian embassy during the festival describe a tense behind-the-scene political situation that would eventually lead to a profound historical change. The experiences of young participants from Romania, USA, Russia and Korea paint the portrait of a generation on the brink of history. It is the hottest summer of the Cold War and the end of an era.
"반제국주의 연대, 평화, 우정을 위하여"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1989년 6월 평양에서 제13회 세계청년학생축전이 열린다. 비동맹국가와 사회주의 국가, 서구 국가의 사회주의자들까지, 전세계 177개의 국가에서 온 22,000명의 젊은이들은 평화와 군축, 환경 문제, 여성 및 아동 인권에 대해서 토론했고 서로의 문화를 배우고자 했다. 1945년 첫 행사가 개최된 이후로 아시아에서 처음 열린 대회였다. 루마니아와 북한의 특별한 외교적 관계로 인해 루마니아청년대표단은 이 행사에 특별 손님으로 참가하게 되었다. 그러나 평화로운 행사와 별개로 루마니아 대사관이 축제 기간 중 보낸 외교 전문은 긴박한 막후 정국을 묘사하고 있었다. 루마니아, 러시아, 미국, 재일조선인 등 젊은 참가자들의 경험은 역사의 벼랑 끝에 선 한 세대의 초상화로 묘사된다. 이것은 가장 차가운 전쟁이 끝나던 시기, 가장 뜨거운 여름날에 벌어진 축제의 이야기이다.
Director's Statement
As the world is on the brink of a new Cold War, I consider vital to look back in history at the experiences of the previous generations of youth in facing the trauma of war. The complex infrastructures of international youth organizations that advocated for peace, solidarity, nuclear disarmament, have been forgotten or completely disappeared. At 33 years distance, it is time to reflect on these platforms that allowed youth to voice their opinion on world’s current affairs and building a more equitable society. I wish to make a film that seeks fresh takes on the past, with stories that bring visions of worlds that shatter the easy black-and-white categories of the Cold War and raise important questions about what it means to be young, international and in solidarity, then and now.
세계가 새로운 냉전의 위기에 처해 있는 지금, 나는 전쟁의 트라우마에 직면했던 이전 세대 젊은이들의 경험을 역사를 되돌아보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평화와 연대, 핵군축 등을 논의했던 국제청년운동의 복잡한 인프라는 이제 잊혀지거나 아예 사라져 버렸다. 33년의 시차를 넘어, 젊은이들이 세계의 상황에 대해 의견을 피력하고, 보다 평등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던 한 시기의 플랫폼들을 성찰하고자 한다. 나는 냉전이라는 시기를 쉽게 흑백의 범주로 바라보는 시각에 대해 반문하고, 이를 깨트리고자 한다. 33년 전과 현재에서, '청년', '국제', 그리고 '연대'가 무엇을 의미하는지 질문을 던짐으로서 과거를 새롭게 해석하는 영화를 만들고자 한다.
Staff 
DIRECTOR. 안드라 포페스쿠 Andra Popescu
PRODUCER. 모니카 라주레안-고르간 Monica Lăzurean-Gorgan(Manifest film), 고두현 KO Duhyun
Production History
2020.10.  DOK LEIPZIG CO-PROMARKET Selected 
- Honourable Mention for the Best Female Director of the Saxon State Minister for the Arts
2021.08.  Development Fund / DMZ Docs Fund (DMZ IDFF)
2021.11. Romanian National Film Center / production support
2022. Creative Europe / Development Support

You may also like

Back to Top